한지 문화 테마 파크는 잠깐 들려볼 만했어. 한 시간 정도면 충분하더군. 물론 이벤트가 있다면 좀더 걸리겠지만 아무 것도 없을 때는 박물관만 둘러보게 되고, 박물관 규모도 그리 크진 않아. 하지만 닥종이로 만든 인형들의 짜임새 있는 제작과정 설명이 인상적이더라. 볼만했어. 



의외로 박경리 문학공원이 좋았다. 도착하자마자 청소년 시동아리에서 야외 전시회를 하는데, 멀리서 달려와 차와 과자를 주면서 구경하고 방문록을 작성해달라고 하여 뜻하지 않게 청소년들의 시를 둘러보았는데, 재미있고 참신했다. 그 나이 때의 고민과 삶, 사랑과 우정이 투박한 그림과 글로 표현되어 있었다. 찬찬히 둘러 보면서 시는 이렇게 사람들 마음을 위로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그밖에 전시관 안에는 토지 전편의 이야기를 짧막한 글과 동영상, 그리고 소도구를 이용해 표현한 곳이 있다. 시간이 없어서 제대로 둘러보지 못한게 아쉬웠는데, 원주 여행을 다시한다면 이곳은 꼭 다시 들려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 | 박경리문학공원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생활 여행자 > 발길이 머문 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춘천 청평사에서 가을 쉼표를 찍다  (0) 2012/10/22
원주 여행  (0) 2011/12/22
수원 행궁 나들이  (2) 2011/12/05
선유도 공원 나들이  (0) 2011/09/07
목감천 봄맞이 나들이  (0) 2011/03/31
청평캠핑장에서 발견한 캠핑의 진리는  (0) 2011/03/14
Posted by 구상나무 구상나무

Trackback Address :: http://eowls.tistory.com/trackback/444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