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강릉여행]강릉의 바닷가에서 본문

생활 여행자/발길이 머문 곳

[강릉여행]강릉의 바닷가에서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9.11.19 17:34


이번 여행은 당신과 뜨기를 위해 준비한 여행이었어. 많이 부족했는데도 항상 웃어주고 즐거워해서 고마워.




우리 뜨기도 많이 즐거워했을 거야. 그렇지 뜩아?^^ 뭐라구? 대따 춥기만 했지, 아무 것도 못봤다구?
그래도 바다내음도 맛고 숲 공기도 쐬고 그랬으니까 좋지 않니? 다음에 또 오자꾸나.



엄마 아빠 모두 뜨기의 건강을 빌었단다. 근데 넌 그 순간에도 발길질이냐.




파도가 참 거셌단다. 바람도 많이 불고 올들어 가장 추운 날씨라고 하더라.
그래도 강릉은 좀 따뜻할 줄 알았는데, 여기도 춥긴 매한가지더군.
달려드는 파도와 놀고 있는 아이들 모습을 보면서 미래의 우리 뜨기가 상상이 된다.



날개가 있는 것들은 파도가 무섭지 않다?!?!



나름 뜨기를 안고 찍은 사진인데...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