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존엄한 가난을 위해 - 아이티를 돕자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존엄한 가난을 위해 - 아이티를 돕자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1.15 20:04





그래서 장 베르트랑 아리스티드는 ‘존엄한 가난’을 이야기한다. 그는 아이티의 가난한 빈민가 사람들을 위해 싸워온 신부다. 끊임없는 내란과 독재에 시달리며 가난과 굶주림에 지친 아이티에서 네 번이나 대통령에 당선됐지만, 네 번 모두 군사 쿠데타에 의해 물러나야 했다. 그의 총 집권 기간은 불과 5년 8개월에 불과하지만 이 기간 동안 그는 군대를 해산하고, 국영기업의 조건 없는 민영화를 거부했는가 하면, 공공분야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해, 교육과 보건의 사회적 질을 높였고, 최저임금의 인상을 이끌어 냈다. 이 책은 아리스티드가 세계인에게 보내는 편지다. 여기에는 그의 아이티 민중에 대한 사랑과 존경이 담겨 있고, 특히 어린이와 여성에 대한 무한한 관심과 배려가 나타나 있다. 또 부의 추구보다 인간다움을 추구하는 길에 대한 사유와 성찰 속에서 아이티가 나아갈 제3의 길을 제시하고 있다.


얼마전 "존엄한 가난"이라는 책의 리뷰를 작성하면서 올렸던 글의 일부다.(리뷰 보기) 우리는 아이티라는 나라에 대해 잘 모른다. 심지어 나는 이 책을 읽기 전에 아이티가 아프리카에 있는 나라로 알고 있었다. 책을 읽고 이런 나라도 있구나, 이렇게 헌신적인 사람, 이렇게 훌륭한 사람이 아이티라는 나라의 대통령이었구나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가난 속에서 선한 삶을 일구어가던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 천재지변은 부와 가난을 가리지 않는다지만, 그들이 다시 일어서는 데에 있어서 세계인의 도움이 절실하다. 작은 정성이라도 함께 모아보자.


유니세프 아이티 긴급구호 후원하기 >>>
굿네이버스 아이티 긴급구호 후원하기 >>>
세이브칠드런 아이티 긴급구호 후원하기 >>>

휴대폰으로 아이티 지진 피해 돕는 방법도 있다. 
- 유니세프 수신번호: #2004 (한건당 2000원)
- 세이브더칠드런 #9595 (한건당 5000원)
문자 메시지 창에 하고 싶은 말(예:아이티 지진 구호기금)을 쓰고 해당 번호를 누르면 자동으로 결제가 이루어진다.

더불어 아이티에 대한 이해를 위해 "존엄한 가난"을 추천한다. 매우 작고 얇은 책이지만, 아이티를 이해하면 현대사에서 아이티가 가지는 의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unicef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비 안개 속으로  (0) 2010.01.20
하군과 민서  (2) 2010.01.18
존엄한 가난을 위해 - 아이티를 돕자  (0) 2010.01.15
옥상 휴게소의 눈  (0) 2010.01.12
블로그 글로 보는 나의 2009년  (2) 2009.12.31
아이비, 겨울에 오다  (2) 2009.12.02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