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자출기 | 2020.3.5.목.

구상나무 구상나무 2020. 3. 5. 09:40

아침에 일어나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5도? 순간 눈을 의심했죠. 잠이 덜 깼나? 꽃샘추위네요. 남녘에서는 꽃소식도 들려오건만 바람까지 초속 3m의 북서풍이 불어옵니다. 사실 자전거타기에는 좀 사나운 날씨죠. 그래도 명색이 경칩이라는데, 개구리도 깨어나는 시간인데... 그런 생각으로 오늘도 따릉이 타고 출근했습니다.

아침 라디오에서 겨울잠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데요. 동물들이 겨울잠에 들면 대개 체온이 낮아지고 심장 박동이 느려지며 호흡도 가느다래진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겨울잠에 드는 동안 상처가 난 부위 등은 오히려 빠른 회복 속도를 보인다고 하는데요. 아마도 몸이 다른 건 다 느려져도 상처난 곳에는 더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일 거라는 설명을 하더군요.

어쩌면 우리 사회도 지금 뜻하지 않게 겨울잠에 들어가는 거 아닐까요. 그렇게 잠시 잠자는 동안 아픈 부위에 모든 것을 집중하는 과정일 겁니다. 겨울잠이 끝나면 마르고 약해져 있겠지만 더 건강한 봄을 맞이할 수 있겠지요.

춥긴 춥네요. 아침저녁 당분간 쌀쌀하답니다. 코로나19도 조심해야겠지만 감기도 조심하세요.

🚴🚴🚴🚴🚴🚴🚴🚴🚴🚴🚴🚴🚴🚴🚴🚴
🏁 2020.3.5.금. 경칩. 맑음(-3~7)
🎉아침 자전거 출근 10.1km
🚲 2020년 자전거 총 주행거리 180.5km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3. 9. 월.  (0) 2020.03.09
자출기 | 2020. 3. 6. 금.  (0) 2020.03.06
자출기 | 2020.3.5.목.  (0) 2020.03.05
자출기 | 2020.3.4.수.  (0) 2020.03.04
자출기 | 2020.3.3.  (0) 2020.03.03
자출기 | 2020.3.2.  (0) 2020.03.0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