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8. 아침 자전거 출근 10.4km
🏁 2020년 누적 주행거리 1085.2km



1.
정말 오랜만에 깊은 잠을 잔 거 같습니다. 밤에 좀 예민한 편인지 옆지기가 화장실 간다고 일어나면 같이 깨고, 아이가 잠꼬대하면 그거 듣고 깨고, 바깥에서 전철만 지나가도 깨고... 그저께 밤에도 여러번 깼는데 어제는 정말 푹 잤네요.

2.
가끔 그럴 때가 있잖아요. 바람소리만 들어도 잠이 오지 않는 밤... 창문을 흔드는 바람소리와 함께 깊은 밤을 비몽사몽으로 건너다 보면 다음날 아침부터 저녁까지 좀비가 되는 하루. 태풍과 장마, 코로나 때문이라고 변명을 해보지만 사실 중년의 남자들에게는 흔하게 오는 증상 중의 하나인 거죠. 게다가 요새는 매일 야근을 하다보니 그 증상이 더 심해지나 봅니다. 이젠 예전같지 않은 거죠.

3.
간만에 깊은 잠을 자고 아침부터 따릉이를 타고 달리니 한결 좋은 몸상태를 갖고 하루를 출발하네요. 하늘이 기가 막히게 멋집니다. 맑은 공기 가득한 하루가 되겠네요. 가을이 문밖을 서성이고 있네요.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9. 11. 금.  (0) 2020.09.11
자출기 | 2020.9.10.목.  (0) 2020.09.10
자출기 | 2020. 9. 7.  (0) 2020.09.08
자출기 | 2020. 9. 1. 화.  (0) 2020.09.01
자출기 | 3020. 8. 31. 월  (0) 2020.08.31
자출기 | 2020. 8. 26. 수.  (0) 2020.08.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