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이메일을 바꾸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이메일을 바꾸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9.06.19 20:30



검찰이 7년치 이메일을 압수수색했다. 그네들은 7개월치만 보았다고 하는데, 7년치를 가져갔으면서 7개월치만 봤다는 걸 어떻게 믿을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교환하는 걸로 봐서는 이럴만한 의도가 있었던 것이다'라고 관심법을 쓰는 검찰이니, 7개월치만 봤다는 말을 믿는다는 게 바보다. 시민의 자유로운 사상이나 생각을 이야기하는 걸 어렵게 하는 것, 그것은 곧 통치자가 자의적으로 권력을 휘두를 수 있고, 비판에 대한 걱정없이 마음대로 행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곧 사나운 개를 목줄 없이 거리로 데리고 나가는 것과 같다. 시민의 눈과 귀와 입을 막고 이루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이제 사람들은 유튜브 망명에 이어 이젠 이메일 망명까지 시작하고 있다. 이번 사건을 오늘 나도 구글계정과 구글 이메일을 개설했다. 사적인 이메일은 앞으로 구글을 이용할 생각입니다. 


참고글 : 이메일, G메일 hot메일로 바꿉시다    <<< 미디어후비기
            검찰, '주경복 이메일' 7년치 통째 뒤져  <<< 4월 24일자 한겨레신문



덧붙여..
연세대 총학생회가 준비한 추모콘서트가 연세대측과 경찰에 의해 원천봉쇄될 것 같다. 일요일 오후 집에서 쉬려고 했는데 이놈의 정권은 쉬지를 못하게 하는구나.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이 되기 위하여  (2) 2009.06.30
자전거의 고난 시대  (0) 2009.06.24
이메일을 바꾸다  (2) 2009.06.19
분향소 다녀왔습니다  (2) 2009.05.28
내 기억 속의 노무현  (2) 2009.05.27
추모의 시간  (0) 2009.05.25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