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사람이 되기 위하여




떡볶이
떡볶이 by eunduk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단군신화에 따르면, 곰이 사람이 되기 위해 동굴에서 쑥과 마늘을 먹으면서 참고 인내하여 사람이 되었다고 한다. 물론 신화적 상상력일 뿐이다. 마찬가지로 떡볶이와 오뎅을 먹는 걸로 서민에게 다가선다는 것도 역시 상징일 뿐이겠다. 나라의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권력을 가진 분이 그런 상징을 하는 데는 그만큼 민심의 이반이 위험수위에 다다랐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되었을 것이다. 그런데 말이다. 떡볶이집 아줌마야 대통령이 왔다가니 좋아하겠지만, 국민들 대부분은 쇼임을 잘 안다. 정책과 내용으로 서민정책을 내놓아야 할 판인데, 용산 참사 가족에게는 구속을 남발하고, 노동자 서민의 지갑을 털어내기 위해 증세하고, 각종 공공요금은 계속 오르며, 최저임금은 물가상승률에도 못미치는 수준으로 올리면서 무슨 서민 대통령 운운하는지 모르겠다. 혹시 모르겠다. 앞으로 남은 재직기간 동안 내내 떡볶이와 오뎅만 먹는다면 그 정성만으로도 당신 서민인거 인정하겠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가운 소식들  (2) 2009.07.01
트위터?  (0) 2009.06.30
사람이 되기 위하여  (2) 2009.06.30
자전거의 고난 시대  (0) 2009.06.24
이메일을 바꾸다  (2) 2009.06.19
분향소 다녀왔습니다  (2) 2009.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