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민서가 감기에 걸렸네요. 보통
갓난아기 보다 민서 나이 때에 잘 걸린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젖을  먹을 때는 엄마의 면역성 물질을 내려받기 때문에 괜찮은데, 젖을 땐 후에는 스스로 면역력을 강하게 키워야 하기 때문이라고 하죠. 그러다 보니 약한 아이는 감기를 달고 산다고도 하는데, 다행히 민서는 그렇지는 않은 듯하네요.

지난 번 열감기에서는 어느덧 스스로 낫더니 이번 감기는 쉽게 물러날 것 같지가 않습니다. 병원에 다녀온 민서 엄마 말로는 열뿐만 아니라 콧물과 기침도 하는 걸 봐서는 지난번과 사뭇 다르다고 합니다.


지난 밤에도 밤새 칭얼대고 우는 아이를 어르고 달래느라 밤잠을 설쳤는데, 오늘 밤은 무사히 넘길 수 있을까요? 잠을 못자는 게 힘든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아이가 아픈 것이 부모를 더 힘들게 하는 것임을 새삼 깨닫는 어제 오늘입니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미있는 흙장난  (0) 2011.03.07
중이염에 걸린 민서  (8) 2011.02.14
민서, 감기를 만나다  (2) 2011.02.08
민서엄마의 초대장  (4) 2010.12.06
민서의 가을 나들이  (1) 2010.11.08
여행, 가족, 연민에 대하여  (2) 2010.10.25
TAG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