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는 자란다. 계절이 지나가는 속도보다 빠르다. 금세 쌓인 낙엽을 밟는 아이의 작은 발이 만질 때마다 자란 것을 느낀다. 어떤 때는 키보다 더 빨리 자라는 것 같았다. 저 멀리 또 한 가족이 동물원을 향한다. 아이는 아직 유모차 안에서 자고 있다. 그 아이도 우리 아이만큼 빨리 자랄까. 산꼭대기에서는 벌써 벌거벗은 나무도 보인다. 떠나는 계절에는 아랑곳하지 않는 웃음기가 좋다. 따라 웃어보지만 헤설프다.


문득 누군가의 블로그에서 본 자작나무 숲이 떠올랐다. 하나의 질서처럼 곧게 뻗은 회색빛 자작나무 숲에는 세월의 엄중함이 묻어 있다. 거기 가면 아무 거리낌 없이 시간을 잊어버릴 수도 있겠다.


살다보면 세상은 참 잔인하다. 여기저기 충돌과 살육의 소음이 쟁쟁하다. 그러다가 이렇게 아이가 노는 모습을 보면 참 평화롭다. 모든 나무들도 바람 앞에 애써 조용히 평화를 지키고 있다. 아이야, 이제 네가 살아갈 세상은 고작 이런 삶을 유지하기 위해 다른 누군가를 희생해야 하는 그런 삶이 되지 않기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과천시 문원동 | 서울랜드
도움말 Daum 지도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나들이  (0) 2014.03.17
아이의 떼쓰기  (0) 2013.05.21
계절은 가고, 아이는 자란다  (2) 2012.11.09
추석을 보내고  (0) 2012.10.17
민서 그걸 기억해요?  (2) 2012.08.21
민서 어린이집에 가다  (2) 2012.03.0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