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제에 이어 오늘 다시 꽃집에 들렀다. 아주머니가 분주히 이것저것 하면서 바빠보였지만 그냥 쑥 물어본다.
"어제 프리지아 한다발 사간 사람입니다. 한다발 더 구하는데요."
"아! 어서오세요. 오늘은 5000원만 주세요."
어제는 6천원을 받더니 오늘은 5천원만 받는다.
"꽃시세가 그날그날 달라요. 또 어제도 사가셨으니 오늘은 더 깎아줄게요."
1천원이나 깎아주니 기분이 좋다. 아니, 어제 더 받았던건 아니고??
"물은 이틀에 한번씩 갈아주시고 그때마다 밑동을 조금씩 잘라주세요. 그래야 물구멍이 안 막히고 꽃이 다 필 수 있어요."
봉우리가 거진 다 닫혀 있지만 조만간 활짝 필 것을 기대하며 꽃을 들여놓았다. 가족들이 좋아한다. 봄이 더욱 기다려지는 거실 풍경을 만들었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3. 12. 목.  (0) 2020.03.12
자출기 | 2020. 3. 11. 수.  (0) 2020.03.11
봄을 기다리며 꽃을 들이다  (0) 2020.03.10
자출기 | 2020. 3. 9. 월.  (0) 2020.03.09
자출기 | 2020. 3. 6. 금.  (0) 2020.03.06
자출기 | 2020.3.5.목.  (0) 2020.03.05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