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노동부에 진정을 넣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

노동부에 진정을 넣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8.05.23 19: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순간 나는 길거리에 그대로 멉춰 서고 말았다. 아니다. 바로 그 정신, '그깟 사만원 때문에'라고 말하는 바로 그 정신 때문에 나는 세상에 속아넘어가는 것이다. 다른 자들의 밥이 되는 것이다. 누군가는 사만원 때문에 이 새벽부터 부지런히 사기를 치고 또 누군가는 그 사만원 때문에 해도 뜨기 전에 가게에 나와 알바를 족치는데, 오직 나만이, 이 한심한 이민수만이 '그깟 사만원 때문에'라고 태연하게 말하고 있는 것이다. 바로 그런 정신이 나로 하여금, 만원만 더 달라는 사기꾼에게 내 돈도 아닌 남의 돈을 이만원이나 선뜻 내준 것이다. 방값 이십구만원짜리 고시원에 살면서, 천원짜리 컵라면에 유통기한 지난 삼각김밥이나 먹는 주제에 말이다.

- 김영하 <퀴즈쇼> 중에서  



살다보면 법이란 것과 마주칠 일이 많다. ‘법없이 살 수 있는 사람’이라는 말은 얼마나 멋진 말인가. 덕이 많은 사람, 착한 사람이라는 말이겠지만, 유감스럽게도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은 착한 사람은 손해를 볼 수밖에 없는 세상이다. 착한 사람 콤플렉스에 걸리면 ‘그깟 사만원’이라고 말하겠지만, 스스로 착하게 살면서 손해만 보며 살 수는 없다. 고작 ‘이십구만원짜리 고시원에 살’고 있기 때문만이 아니라 하더라도 세상은 권리 위에서 낮잠자는 사람을 배려하지 않는다.


오늘 결국 노동부에 민원신청을 넣었다. 내용은 퇴직금 미지급. 주위 사람들이 임금체불이나 퇴직금 문제로 골치를 앓았던 이들의 얘기는 남 이야기인 줄만 알았다. 그러나 이제 이 문제는 내 문제가 되어 버렸다.


인간적으로 지금의 사장에게 유감은 없다. 오히려 재직기간 동안 모질게 굴지 않아 호감이 남아 있는 분이다. 게다가 지금 일하고 있는 선배와도 막역한 사이라서 이런 식으로 일이 꼬이는 것을 바라는 것은 결코 바라는 상황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런 거다. 자꾸 싫은 소리하며 사정하듯이 지급을 종용하거나, 귀찮게 전화해서 괴롭히는 거나, 혹은 그냥 개무시당하는 걸 묵묵히 참는거나 내가 할 짓이 아니다. 그냥 가장 편한 방법과 원리원칙대로 처리하는 수밖에 없다. 결국 법에 의지하는 수밖에... 법이 내편일까? 그건 알 수 없다.


진정이 접수되면 30일 안에 처리하도록 되어 있다. 과연 나는 퇴직금 미지급분을 받을 수 있을까?


'구상나무 아래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봉천놀이마당 약관의 나이에 관악을 울리다  (4) 2008.05.26
원식이의 결혼식  (0) 2008.05.25
노동부에 진정을 넣다  (2) 2008.05.23
욕망이 되어 버린 속도  (0) 2008.05.23
5월의 고척공원 스케치  (0) 2008.05.21
어항을 청소하다  (0) 2008.05.19
2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appyhong.net/blog BlogIcon 해피홍 2008.05.25 08:21 나도 지금 노동부의 도움을 받아 싸워볼까? 조용히 그냥 죽어 지낼까? 고민중이라네.
    이거 원 지랄 맞은 회사들이 이렇게 많은지...

    그런데 스킨 바꿨구만.. 댓글 기능 오류로 인한건가 ^^
  • 프로필사진 구상나무 2008.05.25 22:28 응, 도대체가 어찌 바꿔야 할지 알 수 없어서 말이지. 그냥 쉽게쉽게 가자는 생각으로 아예 스킨을 바꿔버렸어. 사실 그 전의 스킨이 더 맘에 들긴 한데, 어쩌겠어.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