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11. 아침 따릉이 출근 9.8km
🏁 2020년 누적 주행 거리 1105.2km


1.
인공지능이 뜨거운 이슈이긴 하지만 아직 우리는 슈퍼컴퓨터로 예측하는 날씨 조차 정확하게 맞추는 게 쉽지 않습니다. 생활 속에서 만나는 인공지능이라고 해봐야 시리나 OK 구글 정도의 음성 인식을 이용한 간단한 대화 정도인데 예전에 비하면 놀라운 기술이지만 실상 우리 삶에서 큰 도움이 되거나 변화를 가져다 준건 아닌 듯하죠. 너무 큰 기대를 하고 있지만 아직은 먼 미래의 상상이 아닐까 싶네요.

2.
요즘 세상은 이슈가 되면 무섭게 달아오르다가 다시 시간이 얼마 지나면 소리소문도 없이 사라져버립니다. 정의연 사건이나 n번방처럼 한창 뜨거웠던 이슈들이 어느새 언론과 sns에서 보기가 어려워졌죠. 언론과 sns는 이렇게 끊임없이 새로운 이슈들을 뜨겁게 달궈야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고 돈벌이가 될겁니다. sns가 언론의 영향력을 떨어뜨린다지만 사실 그게 아니라 sns가 언론을 부활시키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3.
너무 딱딱한 이야기들만 올렸지만 사실 멜론에 새로 만든 플레이리스트 제목은 "감성 충만한 가을"입니다. 가을 남자가 되기 위한 준비 중이죠. 어차피 방콕 생활이고 중년의 호르몬 영향도 심해질테니 미리미리 준비해야 하는 거 아니겠습니까~~~~ 모두들 가을 감성에 대비하세요. 풀벌레 울음소리에 눈물 짓지 마시도...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9.15. 화  (0) 2020.09.15
자출기 | 2020. 9. 14. 월.  (0) 2020.09.14
자출기 | 2020. 9. 11. 금.  (0) 2020.09.11
자출기 | 2020.9.10.목.  (0) 2020.09.10
자출기 | 2020. 9. 7.  (0) 2020.09.08
자출기 | 2020. 9. 1. 화.  (0) 2020.09.01


아이는 자란다. 계절이 지나가는 속도보다 빠르다. 금세 쌓인 낙엽을 밟는 아이의 작은 발이 만질 때마다 자란 것을 느낀다. 어떤 때는 키보다 더 빨리 자라는 것 같았다. 저 멀리 또 한 가족이 동물원을 향한다. 아이는 아직 유모차 안에서 자고 있다. 그 아이도 우리 아이만큼 빨리 자랄까. 산꼭대기에서는 벌써 벌거벗은 나무도 보인다. 떠나는 계절에는 아랑곳하지 않는 웃음기가 좋다. 따라 웃어보지만 헤설프다.


문득 누군가의 블로그에서 본 자작나무 숲이 떠올랐다. 하나의 질서처럼 곧게 뻗은 회색빛 자작나무 숲에는 세월의 엄중함이 묻어 있다. 거기 가면 아무 거리낌 없이 시간을 잊어버릴 수도 있겠다.


살다보면 세상은 참 잔인하다. 여기저기 충돌과 살육의 소음이 쟁쟁하다. 그러다가 이렇게 아이가 노는 모습을 보면 참 평화롭다. 모든 나무들도 바람 앞에 애써 조용히 평화를 지키고 있다. 아이야, 이제 네가 살아갈 세상은 고작 이런 삶을 유지하기 위해 다른 누군가를 희생해야 하는 그런 삶이 되지 않기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과천시 문원동 | 서울랜드
도움말 Daum 지도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나들이  (0) 2014.03.17
아이의 떼쓰기  (0) 2013.05.21
계절은 가고, 아이는 자란다  (2) 2012.11.09
추석을 보내고  (0) 2012.10.17
민서 그걸 기억해요?  (2) 2012.08.21
민서 어린이집에 가다  (2) 2012.03.07


신선이 노닐던 곳. '仙'은 사람[人]이 산[山]에 있으면 신선이라는 말인데, 그 신선이 여기 한강의 섬에서 노닐었으니[遊], 과연 놀만한 곳이다. 가을 바람이 수양버들을 한껏 흔들던 강가에 앉아서 아이는 도도히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제2동 | 선유도한강공원
도움말 Daum 지도

'생활 여행자 > 발길이 머문 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주 여행  (0) 2011.12.22
수원 행궁 나들이  (2) 2011.12.05
선유도 공원 나들이  (0) 2011.09.07
목감천 봄맞이 나들이  (0) 2011.03.31
청평캠핑장에서 발견한 캠핑의 진리는  (0) 2011.03.14
[옛글]청송 주산지, 선계에 머물다  (0) 2010.10.19




요즘처럼 단풍이 한창인 계절에는 주말에 차를 끌고 여행을 다녀올 엄두가 나지 않는다. 운전 미숙도 있겠지만, 아기가 장시간 차안에 갇혀 있는 일은 참으로 힘들고 고통스러운 일이기 때문이다. 지난 주 가까운 양평을 다녀오면서도 오는 길에는 길치의 고통을 톡톡히 치루어야 했었기에 더더욱 주말 여행은 겁이 난다. 그렇다고 이 좋은 가을날 집에만 있는 것도 한번 주어진 삶에 대한 불성실일 것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어머니를 모시고 서울 나들이를 나섰다. 덕수궁과 정동길, 광화문 광장까지 둘러보는 이른바, 가을맞이 서울 단풍 트레킹.











민서는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이날 하루 민서가 웃고 즐기며 흥분하는 모습은 더불어 어른들도 즐겁게 한다. 꽃과 비둘기, 낙엽과 많은 사람들의 모습. 즐겁고 행복한 주말의 고궁 나들이. 누구에게나 있을 평범하고 즐거운 나들이지만 그 의미는 다르다. 삶의 의미는 내가 살아있음을 느낄 때라고 하던가. 아이가 생기면서 매 순간 그런 느낌들이 심장을 두드린다. 더불어 별 것 아니던 내 삶도 더 살아야 할 가치가 커지고 있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서, 감기를 만나다  (2) 2011.02.08
민서엄마의 초대장  (4) 2010.12.06
민서의 가을 나들이  (1) 2010.11.08
여행, 가족, 연민에 대하여  (2) 2010.10.25
민서와의 숨바꼭질  (2) 2010.10.04
민서가 이렇게나 컸네요.  (2) 2010.08.19



코스모스 : 국화과의 한해살이풀. 높이는 1~2미터이며, 잎은 마주나고 깃 모양으로 갈라진다.
6~10월에 흰색·분홍색·자주색 따위의 꽃이 가지 끝에 한 개씩 피고,
열매는 수과(瘦果)로 10~11월에 익는다. 관상용이고 멕시코가 원산지이다.




오랜만에 안양천을 내달리니
반갑다며 나를 맞아주는구나.
반갑다,
가을아.


'구상나무 아래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음을 듣다  (0) 2008.10.20
더피와의 동행  (6) 2008.09.09
반갑다, 가을아  (2) 2008.08.31
한여름밤의 원효대교  (8) 2008.08.10
키를 열 수 없습니다  (2) 2008.07.21
흐르는 강물에 촛불을 띄운다  (0) 2008.07.20

 






9시가 좀 못되어 누님 집을 나섰다. 898번 지방국도를 타고 달리기 시작하니 얼마 안가서 한재골로 가는 길이 나온다. 이곳이 오늘의 첫 번째 고비, 우리나라 백두대간의 2차 산맥줄기를 넘어야 하는 코스다. 예전에는 아마도 노령산맥이라고 불렀을까? 잘 기억나지 않는다. 최근 국토연구원의 위성사진 검토 결과 백두대간의 2차 산맥이라고 정정됐다. 그렇게 한 시간을 씨름 끝에 고개하나를 넘었다. 예전 횡성에서 횡계 가던 길을 떠오르게 한 길이었다. 하지만 그 다음은 내리막길의 즐거움을 한껏 즐겼다. 많이 숙련된 것을 알 수 있었다. 달리다보니 체인에서 소리가 나기 시작했다. 기름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작은 소읍의 오토바이 정비소에서 윤활유를 도움 받아 발라놓으니 소리가 말끔히 사라졌다. 여기까지 오면서 펑크 한번 나지 않은 이 자전거가 얼마나 기특한지 모른다.

1번 국도를 타고 가니 장성호가 나온다. 장성호는 이곳 남도에서도 주요 관광명소 중의 하나. 장성호 주변의 길은 붉은 단풍이 한참 물들어 있어 아름다웠다. 그러나 장성호를 벗어날 때쯤 다시 언덕길이 나왔다. 곰재라고 불렀는데 길지 않았지만 중간에 공사구간이 있어 달려드는 뒷차들의 눈치를 보아야 했다.

장성호를 넘어 정읍으로 가는 길 앞에는 또 하나의 고개가 기다리고 있었다. 고속도로는 호남터널을 지나가지만 내가 타는 1번 국도는 길재라는 긴 고개를 넘어가게 만들어져 있었다. 터널보다야 차라리 고개를 선호하는 나로서는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하루동안 3개의 고개를 넘어야 하니 이 산맥의 험준함을 다시 실감하게 됐다.

마지막 고개를 넘어 정읍으로 달려가면서도 다시 큰 언덕을 하나 넘었다. 오늘은 후반부 최대의 수난의 날인가 보다. 다행히 내리막길에서 속도를 잘 내어 정읍에는 예정보다 일찍 도착해 정읍 시내와 시장을 구경하며 하루를 마감했다.






올라올수록 가을이 깊어짐을 느낀다. 때는 이미 겨울의 초입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장성호 주변의 새빨간 단풍이나 정읍시내 입구의 노란 단풍잎, 그리고 도로에서 흩날리는 낙엽들, 간간히 이미 다 벗어버린 나무들까지, 가을은 아직 내륙의 중심부에서 머뭇거리며 천천히 물러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나무는 겨울이 다가오면서 가진 것을 다 벗어버리지만 안에서는 성장을 멈추지 않는다. 그러나 그 성장의 외형은 혹독한 변화의 흐름에 나를 가혹하게 내던지는 형상이다. 언제쯤 나는 성장을 위한 변화를 몸에 담아보았을까. 정작 내 안으로 들어가 나를 뜯어 고치는 일은 게을리하면서, 나를 버리지 않고 남의 변화만을 바란 것은 아니었을까. 이 산하의 가을을 보면서 새삼 변화의 화두를 내 안에 던져본다.





주행거리 : 57km
주행시간 : 6시간
주행구간 ; 광주일곡지구 > 898번 지방도 > 장성호 > 정읍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