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밤에서 새벽으로

2008. 11. 19. 23:42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아마도 내일 새벽 늦게나 끝날까 싶다. 막바지라고 생각하니 그래도 이 정도는 거뜬하다. 모두들 고생이다. 지금 이 글을 두들기는 시간은 11시 반이 넘은 시각, 잠시 후면 또다시 사무실에서 내일을 맞을 거다.

마침 오늘은 뉴라이트분(?)들이 친히 출판사 앞마당을 점유하며 시위를 해 주셨다. 뭐, 집회시위의 자유가 있는 나라이니 그런 거야 어렵지 않게 봐주겠다만, 편집자들이 피땀흘려 만든 책을 그렇게 폄훼하고 다니는 것은 못마땅하기 그지없다. 그리고 그 생각의 미천하고 천박함에 대해 말하면 입만 아플 뿐.

아무튼 다들 고생하고 있다. 조금만 힘을 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상나무 아래에서 > 밥과 꿈과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편집자는...  (2) 2008.12.11
교과서 검정 100% 합격 기원제  (6) 2008.12.08
지금은 밤에서 새벽으로  (2) 2008.11.19
식권 받는 날  (0) 2008.10.24
원천징수증을 위한 삽질 보고서  (4) 2008.10.21
공덕동 여행  (0) 2008.10.19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