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원천징수증을 위한 삽질 보고서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원천징수증을 위한 삽질 보고서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8.10.21 23: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도 웃기지?

나도 유가환급금을 받는다. 자전거 열심히 타고 대중교통 이용하고 다녔는데, 뜻하지 않는 공돈이 생기는 기분이다. 물론 이렇게 빠져나가는 돈을 세금 더 걷어서 채울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정유사를 압박해서 기름값 내릴 생각은 안 하고, 국민 세금을 풀어서 정유사 면책해 주는 정책인 셈이다. 여하튼 이놈의 정부는 친기업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그러면서 서민 대책으로 생색은 무지 내고 있다.

아무튼 회사에서는 오늘을 유가환급금 신청 마감일로 잡고 있었다. 그런 사실도 모르고 교정지에 코를 박고 연필만 굴리고 있었으니, 갑자기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다. 어떤 신청서가 필요한지 옆에 직원에게 물어보니 홈페이지에서 신청서 내려받아서 작성하고 원천징수영수증을 총무과에 내야 한단다.

원천징수증은 작년에 내가 다녔던 회사에서 띠어야 한다는데, 이게 또 복잡해졌다. 알아보니 그 여행사가 정리된 것이다. 그래도 여행 4번이나 보내준 여행사이고 막판에 퇴직금 문제로 많이 생각하게 했던 곳이라 미운 정 고운 정 다 들었던 곳인데, 없어진다니 안타까운 마음도 들었다. 옛 직장 동료에게도 물어보고 선배에게도 물어보면서 해법을 찾았지만, 결국 세무서를 가서 직접 떼어 와야 한다는 거다.

결국 가까운 마포세무서까지 택시 타고 왔다갔다해야 했는데… 삽질도 이런 삽질이 없다. 마포세무서 입구에는 유가환급금에 대한 안내대가 따로 있는데, 거기에서 문의하니 공인인증서가 있다면 인터넷에서 유가환급금 서류 출력해서 제출하면 아무 문제없다는 거다. 결국 오지 않아도 되는데, 괜히 시간과 돈을 들여 세무서까지 온 것이다. 총무과에 전화 한번 해봤으면 아무 문제없었건만, 그 원/천/징/수/증이라는 나름 모양 있는 단어에 위축되어 안 해도 될 짓을 했다.

아무튼 나도 유가환급금을 받게 됐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구상나무 아래에서 > 밥과 꿈과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밤에서 새벽으로  (2) 2008.11.19
식권 받는 날  (0) 2008.10.24
원천징수증을 위한 삽질 보고서  (4) 2008.10.21
공덕동 여행  (0) 2008.10.19
선물  (0) 2008.10.18
큰 더기라는 말에서 온 이름, 공덕동  (1) 2008.09.29
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happyhong.net BlogIcon 해피홍 2008.10.22 23:38 음.... 삽질을 좀 심하게 했군.
    그냥 인터넷(http://refund.hometax.go.kr/index.jsp)에서 출력하면 되는데....
    어쩜 회사에 그거 아는 사람이 한명도 없을 수가 있을까?

    아무튼 유가환급금 통장에 입금되는 날
    전국에 소주파티가 성대하게 치뤄지지 않을까?
  • 프로필사진 구상나무 2008.10.23 09:13 글치, 좀 심했지? 원래 똑똑하지 못하면 몸이 고생하는 거지 뭐.
    그나저나 그 유가환급금을 소주파티로 쓸 수 있음 다행인데,
    정말 교통비로 써야 하는 경제상황이 온다면...
    끔찍하겠지???
  • 프로필사진 2008.10.24 09:28 아닌데. 난 총무과에서 가져오랬는데;;
  • 프로필사진 구상나무 2008.10.24 19:38 원래 총무과가 학교 때 교무실처럼 별로 가고 싶지 않은 곳이잖아요. 뭐 그래서 알아서 처리한다는게 그만 그런 일을 저질렀던 거죠. 내가 쏘낭자를 탓하자는 건 아니니 혹시나 오해의 여지가 있다면 너그러이 이해해주구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