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의 유혹

2009. 11. 27. 17:36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현재 사용중인 휴대폰

그동안 휴대전화라면 당연히 공짜폰만 써왔다. 나에게 MP3니 카메라니 DMB 등은 최첨단 휴대전화에 딸려 오는 부가기능들은 그다지 필요성을 느낄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이폰은 달랐다. 내가 아이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트위터를 하면서 아이폰에 대해 오가는 이야기들을 들으면서이다.

오가던 이야기들에서는 아이폰의 기능적이인 장점들에 대한 말들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기존의 통신시장에 가져올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한 기대감이 더 컸다고 볼 수 있다. 물론 그런 패러다임에 대한 기대감으로 고가의 장비를 들이겠다는 생각을 품어본 것만은 아니다. 그거야 나에게는 그저 형이상학적인 이야기일 뿐이고, 좀더 원초적인 이야기를 하자면, 100원짜리 휴대폰, 게다가 전화통화도 별로 하지 않는 휴대전화를 보다 다양한 기능으로 전환시킬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의 전환을 해 보고 있다. 그동안 휴대전화에 딸리는 부가기능에 대해 코웃음을 치면서 전화기는 전화만 잘 터지면 된다는 생각을 가졌지만, 아이폰에 대해서는 다른 시각을 가질 수 있었다. 아이폰은 나에게 이미 휴대전화의 기능 이상의 새로운 영역의 기계처럼 느껴지고 있다.

아이폰 발매가 시작된 지금, 실제 가격을 보니 만만치 않은 가격이다. 요금제를 선택하지 않고 살 경우 60만원을 내야 하고, 가장 적은 요금제인 I-slim의 경우에도 396,000원의 기기값을 지불해야 한다. 그래서 한번 계산해 보았다.


워낙에 휴대전화 통화가 없는 나는 한달 통화요금 평균 25000원 안팎이 나온다(물론 기본요금 포함이다). 이 요금을 기준으로 만일 지금 바꾼다고 할 때 2년 동안 지불해야 할 아이폰 관련 요금을 정리해 보면,

(25,000원 X 24개월) + 600,000원 = 1,200,000원

반면 I-슬림 요금제(35,000원)를 선택한다면,

(35,000원X24개월) + 396,000원 = 1,296,000원

그리고 I-라이트 요금제(45,000원)를 선택한다면,

(45,000X24개월) + 264,000원 = 1,344,000원

물론 여러 가지 변수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표면적인 계산으로 보면 150분 이하의 통화량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는 I-슬림 요금제가 맞을 것 같다. 아무래도 Wi-Fi가 내장되어 있다고 해도 인터넷을 쓸 경우가 있지 않을까 하는 판단이고, 또 3GS를 이용한 인터넷 이용도 기대되는 바이기 때문이다.

아무튼 내년 정도 구매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지금 이 결정을 흔들 가장 강력한 경쟁 상대는 안드로이드폰 정도가 아닐까? 아, 물론 아내의 출산이 1월말 예정이라서 이것 역시 변수라면 변수!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글로 보는 나의 2009년  (2) 2009.12.31
아이비, 겨울에 오다  (2) 2009.12.02
아이폰의 유혹  (4) 2009.11.27
일상다반사 11월 셋째 주  (0) 2009.11.23
강릉 여행을 다녀오고  (0) 2009.11.19
도시락에 담긴 생각들  (2) 2009.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