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 겨울에 오다

2009. 12. 2. 17:15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2층으로 자리를 옮긴 직원이 남기고 간 빈 화분에 그동안 선인장을 키워오다가 그만 선인장이 죽어버렸다. 남아 있던 화분이 유리로 된 거라 물이 안 빠진다. 그래서 물에 담가서 키울 수 있는 식물이 있는지 물어보니, 꽃가게 아가씨는 아이비를 보여주었다. 이파리가 백악기 시대 공룡 발자국처럼 생겼는데, 조그마한 게 앙증맞은 구석이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이비를 심어보았다. 3000원이면 참 저렴하다 싶으면서도 이 작은 생명 허투루 보살피다 죽이면 어쩌나 걱정된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 휴게소의 눈  (0) 2010.01.12
블로그 글로 보는 나의 2009년  (2) 2009.12.31
아이비, 겨울에 오다  (2) 2009.12.02
아이폰의 유혹  (4) 2009.11.27
일상다반사 11월 셋째 주  (0) 2009.11.23
강릉 여행을 다녀오고  (0) 200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