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겨울비 안개 속으로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겨울비 안개 속으로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 1. 20. 19:34





1.
좀 갑작스러웠다. 겨울비라니. 물론 기상청 예보를 믿지 않은 건 아니다. 그래도 느낌이란 게 있는 건데, 좀 머쓱한 일임은 분명하다. 며칠동안 내내 꽁꽁 얼어붙게 만들었던 강추위였다. 이렇게 쉽게 녹을 수도 있는 걸까. 그렇다면 그동안 왜 그렇게 쌀쌀맞게 군걸까? 아무리 계절탓을 한다고 해도 이건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다. 어제까지 있었던 옥상의 눈들이 모두 사라졌다. 어떻게 할 거야. 이제, 이렇게 겨울을 떠나 보내야 하는 거야?

2.
회사 근처 새마을 금고에 강도가 들었단다. 어쩐지 어제 출근할 때 경찰차들이 왔다갔다 하고 등에 과학수사대라고 써 있는 조끼를 입은 사람이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는 자세로 다른 경찰과 담배피고 있는 것도 보았다. 강도가 들었다는 긴장감은 별로 없었다. 그저 낯선 풍경 하나였을 뿐.
황당한 상상이지만 이 시대에 은행털이들은 정말 순진하기 그지없는 놈들이 틀림없다. 아, 그 강도는 얼마 못 도망가서 잡혔다고 한다.

3.
오늘이 용산 참사 1주년이란다. 그래서 그렇게 비가 왔던 것일까? 저 멀리 아현동 고갯길에서 무너져가는 집들이 보인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접란의 점령기  (4) 2010.01.28
연말정산  (4) 2010.01.27
겨울비 안개 속으로  (0) 2010.01.20
하군과 민서  (2) 2010.01.18
존엄한 가난을 위해 - 아이티를 돕자  (0) 2010.01.15
옥상 휴게소의 눈  (0) 2010.01.12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