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용산의 억울함이 동생의 가게로 오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용산의 억울함이 동생의 가게로 오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2.09 21:52





사실 동생이 가게를 내놓은 적이 있었다. 실제로 계약 직전까지 갔지만 막판에 건물주가 거부해서 계약이 틀어졌다. 당시 권리금으로 수천만 원이 이야기 되던 시점이다. 그리고 얼마 후 건물주가 바뀌었고, 새로 온 건물주는 건물을 새로 짓겠다고 했다. 재건축을 하겠다는 건데, 처음에는 새로 지어지는 건물에서 영업을 할 수 있게 하겠다는 듯이 이야기했다고 한다. 그런데 막상 작년 여름부터 말이 바뀌었다. 이주비(300~500만원)는 줄 수 있으나 다른 보상은 없단다. 동생 가게뿐만 아니라 옆에 있는 가게들에게도 똑같이 말했나 보다. 이런 조치로 이 건물주에게 돌아갈 이익은 약 2억원에 가까울 거라고 동생은 말한다. 동생의 바람은  많은 보상비를 요구하는 게 아닌, 새로 지어지는 건물에서 1층이 아닌 2층에서라도 다시 가게를 열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다.(동생 말에 따르면 건물주는 애초 2층에 가게를 내게 해줄 수 있다는 언급을 했다고 한다. 동생 말에 따르면 시간을 끌기 위한 거짓말이었다고 한다.)


누가 봐도 아담하고 정성스럽게 꾸려진 내 동생 가게. 사람들을 데리고 갈 때마다 다들 음식맛이 일품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더랬다. 꼭 내 동생 가게라고 해서 맛있다고 자랑하는 게 아니라 정말 가게의 분위기나 음식맛은 절대 다른 가게에 뒤질 바 없이 훌륭하다.


친구와의 동업으로 시작한 가게가 올해 위기에 처해 있다. 이와 비슷한 사례들이 바로 옆동네에서도 벌어지고 있다. "홍대앞 ‘작은 용산’ 두리반(철거민 운영 식당)의 싸움(한겨레 기사)"은 흡사 동생 가게의 상황을 그대로 옮겨 온 듯하다. 아직 본격적으로 철거가 시작되지 않았을 뿐, 건물주가 바뀌고, 그 건물주가 동생을 상대로 지금 명도소송을 내놓은 상태이며, 이 재건축은 민간사업자에 의해 실시되는 공사라서 용산참사 이후 개정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의 보호도 받지 못한다고 한다.


앞으로 명도소송이 끝나고 나면 그 다음은 어떤 일이 벌어질지 물어보면 동생은 한숨을 쉬며 먼곳을 바라본다. "어쩔 수 없는 일 아니겠냐. 일단 버텨봐야겠다"라고 말하지만, 진퇴양난에 사면초가에 빠진 얼굴이다. 


용산 참사의 이야기를 접하면서 설마 저렇게 억울한 일이 내 주위에 있을까 생각했는데, 바로 내 동생이 그런 상황에 처하니 할 말이 없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心(고꼬로)
도움말 Daum 지도
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happyhong.net BlogIcon 해푱 2010.02.12 10:20 부익부 빈익빈, 유전무죄 무전유죄가 활개치는 세상
    새건물 다 짓고나면 불이라도 지르고 싶은 심정이 일듯....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eowls.net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2.12 15:57 신고 그리고 있는 것들이 더 지랄이지.
    자신은 법대로 한다고 하지만,
    누가 봐도 가난한 사람들 돈 뺏아서 지 재산 불리는 거잖아.
  • 프로필사진 애정어린시선 2010.02.16 22:24 돈이 돈을 벌고..
    돈을 많이 갖고 있는 사람이 돈에 더 욕심이 많죠..-_-;;
    북유럽 국가들 중에 사민주의라고 하나?
    성장과 분배를 동시에 하기 위해 일정부분 자율을 제한하는 것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유럽식 모델은 비교적 복지수준이 높은 데 반해..
    미.일식은..별로 인거 같습니다.. 동생분 일..제가 뭐 해드릴수 있는건 없고..
    최대한 좋게 해결되길 빌구요..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eowls.net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2.16 14:54 신고 자유와 민주주의는 긴장관계를 갖기 마련인데,
    이놈의 나라는 자유민주주의를 내세우면서
    (자본의) 자유만 무한대로 보장해주고 있으니
    서민들은 못살겠다고 아우성이죠.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서 주변에 꼭 투표하도록 하고,
    못된 정당에 투표하지 않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