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끝까지 가볼 걸 그랬어. 오랜만에 찾은 남산.
중간에 돌아서는 발걸음들이 계단 틈에 숨어 있을 듯.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치환의 '마흔 즈음에'  (4) 2012.02.06
글을 쓴다는 것은  (4) 2011.12.01
가을? 겨울? 아무튼 남산..  (0) 2011.11.30
겨우 폭력이라니  (2) 2011.11.27
낙인찍기  (0) 2011.11.17
별 너머의 먼지  (0) 2011.11.15
TAG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