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자출기 | 2020.3.3.

구상나무 구상나무 2020. 3. 3. 09:34

날이 어째 더 춥네요. 아침 7시 기온은 심지어 영하 1도로 나왔는데, 코로나19보다 감기가 먼저 걸리것 같네요.

어제는 학교 선배 덕분에 간만에 고깃집을 갔네요.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지고 점심시간 빼고는 외식을 한 적이 다섯손가락으로 꼽을만큼 드뭅니다. 자연스럽게 사람들과의 만남도 줄어들고요. 경기 상황이 최악이라고 하는데 거리와 상가에서는 더욱 체감할 수 있는 상황이겠지요. 다행인지 화요일 저녁시간이지만 당산동 고깃집은 제법 시끌시끌하더군요. 빈자리가 많긴했지만 8시 넘어 단체 손님들(주로 2030)도 들어오고 활력이 좀 보였습니다.

3월부터는 다시 지리산 둘레길을 걷기로 했습니다. 한달에 한번씩 다시 도전해 보려고요. 이번달에 찾아갈 코스는 5구간(동강-수철)입니다. 이곳은 한국전쟁 당시 산청-함양-거창 지역의 양민들(주로 어린이와 노약자, 여성)이 학살된 아픔을 안고 있는 곳이죠. 군인들이 마을마다 돌아다니면서 집들을 불태우고 사람들을 끌어내 무차별적으로 살해했던 사건입니다. 우리때는 거창 양민 학살 사건으로 교과서에 실렸지만 그마저도 축소된 것이었죠. 거창에서 700여명을 살해하기 전, 산청과 함양에서 먼저 700여명을 학살했던 것이 뒤늦게 밝혀졌던 겁니다.

참혹한 역사의 이야기가 담긴 5구간에서 아이에게 어떤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야할지 막막합니다. 그래도 다시는 이 아픔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역사 교육이 필요하겠지요.

지리산 둘레길을 걸을 때는 날씨가 좀 더 따뜻해지길...

🚴🚴🚴🚴🚴🚴🚴🚴🚴🚴🚴🚴🚴
🏁 2020.3.3. 맑음. 아침 기온 0도. 미세먼지 보통.
🎉 아침 자전거 출근 10.1km
🚲 2020년 자전거 총 주행 거리 160.5km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3.5.목.  (0) 2020.03.05
자출기 | 2020.3.4.수.  (0) 2020.03.04
자출기 | 2020.3.3.  (0) 2020.03.03
자출기 | 2020.3.2.  (0) 2020.03.02
오랜 상처는 아프지 않아도 흔적은 남아  (0) 2019.07.24
낯선 이가 당신을 구한다  (0) 2019.07.0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