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선물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8. 10. 18. 12: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이 일하는 어린 직원들에게 작은 화분을 선물했다.

삭막한 책상 한 귀퉁이가 초록으로 물들어 가는 것,  

어린 생명을 가까이 하는 것,

내가 아끼고 가꾸어야 할 생명 하나 자라고 있는 것,

그것도 세상을 향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진보다.

책 한 권 값도 안 나오는 것으로 세상을 초록빛으로 물들인다.

기대하시라, 언제 당신에게 덜컥 화분이 안길지 모른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밥과 꿈과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권 받는 날  (0) 2008.10.24
원천징수증을 위한 삽질 보고서  (4) 2008.10.21
공덕동 여행  (0) 2008.10.19
선물  (0) 2008.10.18
큰 더기라는 말에서 온 이름, 공덕동  (1) 2008.09.29
다시 시작하는 공덕동 이야기  (2) 2008.09.26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