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동백을 기다리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동백을 기다리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8.11.15 17:58



 

12일 동백나무를 들여놨다.
사진에서도 보이지만, 잎이 축 처진게 좀 허약해 보였는데,
물을 잔뜩 주니 지금은 힘이 철철 넘친다.
무엇보다 꽃망울이 두툼한게 튼실해 보여서,
교과서가 끝날 즈음이면 붉은 동백이 환하게 피지 않을까 기대한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비  (0) 2008.11.27
여친님의 고궁 나들이  (2) 2008.11.20
동백을 기다리다  (0) 2008.11.15
초저녁달  (0) 2008.11.15
후배 Y의 결혼식  (0) 2008.11.15
카르페 디엠  (0) 2008.11.1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