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불과 반나절 만에 집이 나갔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불과 반나절 만에 집이 나갔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03.03 20:51

불과 반나절 만에 집이 나갔다.


아내와 내가 이사를 결정한 것은 올해 초였다. 지금 사는 집의 임대차 계약 만료가 3월인 만큼 3월에서 4월 사이에 옮기자는 계획이었다. 그리고 지난 주 일요일, 아내는 주인집 아저씨를 만나서 우리의 계획을 알렸다.


그리고 2시간도 되지 않아 부동산에서 집을 보러 와도 되냐는 연락을 받았다. 주인집에서 부동산에 연락해 집을 내놓았던 것이다. 그로부터 2시간여 흐른 뒤 초로의 노부부가 집을 보러 왔고, 다시 1시간 여 뒤에 젊은 남녀가 집을 보러 왔다. 노부부는 뒤에 온 젊은 남녀(아마도 신혼 부부)의 부모였던 것 같다. 그리고 다시 1시간 뒤, 우리가 계약했던 금액에 500만원이 더 붙어서 집이 계약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불과 반나절 만에 내가 살던 집이 다른 사람에게 넘어간 것이다.


따지고 보면 그리 나쁜 조건은 아니다. 전세값 대란의 와중에도 집주인은 지난 1년간 수도권 전세값의 평균 상승폭인 7%만 올려서 받았다. 우리가 들어와 살았던 가격이 2년전 가격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그렇게 많이 올린 것은 아니다. 이렇게 되자 이제 문제는 우리에게 떨어졌다. 몇 군데 부동산에 연락은 취했지만, 딱히 물량이 없는 상황이라 부동산에서 오는 연락도 없었다. 주중에 아내가 연락이 온 부동산 몇 곳을 다니면서 전세로 나온 집을 둘러보았지만 몇 곳은 터무니없이 낡았거나(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격도 터무니없이 높았다) 아이를 키우기에 부적합하였다. 부동산은 오히려 돈을 조금 더 더해 집을 사는 것을 추천했지만, 아내와 내 생각은 달랐다. 아직은 집을 살만한 처지도 입장도 아니라는 데에 공감했다.



위 사진은 글과 전혀 관계가 없음^^;;



이사 날짜를 박아놓고 집을 구하러 다닌 것도 문제지만 요즘 같은 전세 대란의 와중에 집을 구하자니 쉽지 않다. 결국 어렵게 개봉역 근처의 10년 된 아파트를 잡을 수 있었다. 우리가 지불하는 전세값을 은행 이자로 계산해 보면 하루에 방값으로 25,000원 정도 내고 지내는 셈이다. 실질적인 비용으로 계산해 보니, 대한민국에 부동산은 숙명적인 문제가 될 수밖에 없다. 나이가 들면서 지불해야 하는 땅값은 점점 더 커진다. 사람들은 끊임없이 보다 넓은 집, 보다 좋은 학군, 보다 쾌적한 환경 등을 쫓아다니며 살아간다. 그러나 그 꿈은 모두가 꾸는 꿈이지만 서로의 이기적인 마음과 사회 제도의 문제로 자꾸만 멀어져만 간다. 왜 국가와 사회는 사람들의 주거 문제에 대해 시장 논리만 이야기하고, 사람들은 재산의 70%이상을 부동산에 가압류 당한 상태에서 사는 것을 감수하며 사는 것일까? 그리고 그 70%의 재산 가압류의 이익은 누가 취득하고 있을까?


앞으로 4년여 정도 이 공간에 머물 계획이다. 그동안 내가 살아야할 집의 가치와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물론 하루에 2만원의 비싼 비용을 지불하면서 말이다.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애정어린시선 2011.03.19 10:55 제가 사는 동네도..지역적 특성상..임대물량이 아주 부족한 동네입니다..
    그리고..아파트단지 사는 사람들이 주택단지 사는 사람들을 아주 거지취급을 하는 곳이기도 하죠..
    동일 면적으로 봤을때..아파트 전세가의 2/3나 1/2정도면 주택전세가 가능하기에..

    아이친구의 부모는 이런말을 하더군요.. 어차피 남의 이름으로 된 집에서 2년마다 방구한다고 힘들게 이리저리 옮기는것보다..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서 아파트를 구입하고 상환기간이 긴 대출을 받아서 은행에 세를 사는게..(매월 이자를 월세처럼 내는거라고) 3년이고 4년이고..집주인?눈치 안보고 살수 있어 좋다고..

    무엇보다..부동산 버블이 좀 꺼졌으면 좋겠습니다..근데 버블붕괴보다는 연착륙..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eowls.net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03.21 09:21 신고 지금은 집을 투기적 수요로 여러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정부를 집요하게 좌지우지하고 있다는 거겠죠.
    최소한 중대형 아파트에서는 어쩔 수 없는 가격하락은 감수해야 하는 건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저도 집을 사는 문제를 생각해 봤는데,
    한곳에서 평생 사는 것도 괜찮겠지만,
    유목민처럼 필요에 따라 옮기는 것(물론 고달프고 힘든 면도 있겠죠)도
    현대 도시 생활에서 나쁜 선택은 아닌듯하더군요.

    그 어떤 것도 선택이 어려워서 일단 전세로 들어가기로 했어요.
    물론 자체적으로 집을 살만한 형편이 안되는 게 더 크지만요 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