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인연이 되지 못한 것을 기리며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인연이 되지 못한 것을 기리며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06.23 14:49

'죽음'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의사는 '성장을 멈췄다'라고만 말했다. 그러니까 세포분열을 멈춘 것과 같은 의미였을까?

세상의 모든 인연들이 쉽지 않다. 더군다나 부모 자식간의 관계야 두말하면 잔소리 아닐까. 그래서 옛부터 사람들은 몸가짐을 그렇게 강조했는지도 모른다. 어디선가 내가 버렸을, 혹은 눈감고 지나쳤을 인연이 다시 돌아와 내 발길을 붙잡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만일 정말로 삼신할머니가 있으시다면, 내 안으로 거두어들이지 못한 안타까운 그 죽음을 부디 다른 곳으로 고이 보내주시길 빌어 본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