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상나무 아래에서/My On-Line Story

7day 7cover

#7days7covers #BookCoverChallenge #7booksIn7days 1일차.

Sunwoo Nam의 권유로 시작했습니다.

방식은 이렇습니다. 
7일 동안 하루에 한 권씩 좋아하는 책의 표지를 올립니다. 설명도, 독후감도 없이 이미지만 올리고, 하루 한 명의 페친에게 이 챌린지에 동참할 것을 권유합니다.

1일차 챌린지에 응하며, 〇〇〇에게 동참을 권합니다.

도서 관련 릴레이 이벤트가 또 시작됐다. 

도서 관련 이벤트가 그러하듯, 독서 문화를 장려한다는 것이 이벤트의 취지일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이벤트가 이벤트의 취지를 먼저 설명하는데, 여기에는 그런 언급이 없다. 그저 추측했을 뿐이다. 

이벤트의 방법은 자기가 좋아하는 책의 표지, 혹은 읽고 있거나 가지고 있는 책의 표지를 올리는 것이다. 이때 책에 대한 특별한 설명이나 사연 등은 따로 적지 않아도 되게끔 하였다. 아마도 서평이라 리뷰나 설명을 적는 번거로움으로 사람들이 하지 않을 것을 우려한 조치였을텐데, 결론적으로 내가 권유한 사람들도 아무도 따라하지 않았음을 알았다. (이미 했거나...)

하지만 이런 이벤트가 지적 허영과 연결된다는 지적도 있나 보다. 

〇〇〇 박사님 권유로 캠페인에 동참하기 전 일찍이 다른 곳에서도 챌린지에 응하는 모습들을 보았으나, 위와 같은 까닭에 의미보다는 행위에 집중된 듯 보였고, 지적 허영을 겨냥한 유행이란 느낌이 더 강했습니다. - 남선우 페이스북에서 발췌

결과적으로 7일간의 나의 권유는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이 사장됐다. 너무 지적 허영이 지나쳤는지도??? 사실 자기가 의미있고, 중요하고, 읽을만하며 주위에 권하는 책을 올리는 게 맞다. 적어도 나는 그 기준에 따라 책을 올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퍼질대로 퍼진 이벤트의 식상함인지는 모르지만 공교롭게도 나는 이 이벤트의 마지막 주자가 되었다. 

그럼에도 만족한다. 서가를 다시 한번 둘러볼 기회가 되었고, 오래전 읽었던 책을 다시 들쳐볼 수 있었다. 나에게 소중한 영감을 주었던 책이 여기 일곱권만 있진 않았다. 기회가 된다면 다 소개하고 싶지만 이번 이벤트에 올린 책들과 그에 대한 댓글 소개를 여기에 정리한다. 

 

1일차                               

댓글 설명: 독후감이나 리뷰를 쓰지 않는게 이 릴레이 이벤트의 취지인듯. 그래서 추천 이유를 댓글에 간략히 정리합니다. 청년 과학자 찰스 다윈이 비글호를 타고 중남미를 돌아다니며 기록한 이야기에는 다양한 지역의 환경 생태 지질에 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원주민과 이주민의 생활상도 담겨 있습니다. 이제는 멸종된 동물들의 모양과 습성들에 대해서도 소개하고 있는데 재미있습니다. 과학자의 시선과 성실한 기록이 만든 뛰어난 기록물이죠. 재미도 있는데 800쪽에 가까운 분량 때문에 여전히 읽고 있는 중 ^^;;

 

 

 

2일차                               

 

댓글 설명: 비교적 최근에 읽은 SF소설. 이 이야기는 타임머신으로 중세시대의 흑사병이 번지기 시작한 어느 시골마을에 떨어진 대학생 키브린에 대한 이야기다. 병의 원인과 양상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주인공이 변할 수 없는 역사적 사건 앞에서 그 운명을 극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해가는 모습을 긴장감있고 속도감 있게 묘사하고 있다. 코로나19를 맞이한 우리 현실과 빗대어 보면서 읽어볼만하다.

 

 

 

3일차                               

 

댓글 설명: 이번에는 여행기. 60을 넘어 은퇴한 전직 기자가 터키 이스탄불에서 중국 시안까지 1만2천킬로미터를 도보여행하면서 남긴 이야기. 두말할 필요가 없을 듯.

 

 

4일차                               

 

댓글 설명: 제목 그대로. 하지만 이제 맹인이라고 하기보다는 시각 장애인이라고 해야죠. 책 표지에 설명이 있으니 추가 설명은 생략.

 

 

5일차                               

 

댓글 설명: 집에 무려 양장본에 케이스까지 있는 책. 책에 대한 작가의 애착이 상상의 날개를 활짝 펴고 날아올랐다.

 

 

6일차                               

 

댓글 설명: 고통은 무엇일까. 차분한 르포식의 현장성이 짙게 뭍어 있는 글들.

 

 

7일차                               

 

댓글 설명: 일요일 오전에 올리는 리처드 도킨스의 「만들어진 신」. 종교도 적당히...

 

 

 

'구상나무 아래에서 > My On-Lin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7day 7cover  (0) 2020.03.23
책에 대하여  (0) 2019.07.09
장마?  (0) 2019.06.27
2단 와이드 독서대  (0) 2019.04.19
Rod McKuen, You  (0) 2015.10.07
[유튜브]피어라 상상력, 만나라 산해경(정재서 교수)  (0) 2015.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