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 여행자/하늘을 달리는 자전거

자출기 | 2020. 4. 2. 목.




 

"토끼눈이 왜 빨간지 아니?"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항상 그랬지만 그 다음은 나무꾼이 등장하죠. 나무꾼이 나무를 하러 산에 올라가다가 그만... 눈의 여왕을 만났고... 토끼를 쫓아가다가 구멍에 빠졌는데 이상한 나라에 떨어져서... 그래서 양철나무꾼이 되어 오즈로 향하는데... 인투디언논~~~ 숨겨진 세상~~~~ ... 그러다가 어찌됐든 그래서 토끼눈이 빨개졌다는 이야기로 마무리 됩니다.

딸에게 심심하면 가끔씩 들려주는 이야기인데 중간의 내용들은 매번 바뀌지만 주인공으로 나무꾼이 등장하고 결국 그래서 토끼눈이 빨갛게 된 거라고 결론을 맺습니다... 중간에 웃느라 흐지부지되기도 하지만 여러 익숙한 이야기들로 서로 잘 엮는 게 중요한 포인트죠. 물론 아주 아기 때 이런 이야기를 하면 아이는 웃지 않아요. 익숙한 이야기들이 연결된 거라는 걸 모르니까. 하지만 이제는 제법 재밌어하고 자기도 이야기 연결하기에 곧잘 껴들기도 합니다. 이렇게 하면 지루할 것 같던 코로나 시대의 반복되는 하루가 서둘러 마무리됩니다.

아침에 나오는데 아이가 잠꼬대하면서 피식피식 웃더군요. 아마도 꿈속에서 어떤 동화속 주인공을 만나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있지 않을까 상상해 봅니다.

새잎이 몽실몽실
여의도 일대 벚꽃이 곧 만개할 것 같습니다.



봄이 성큼 다가왔네요. 사람 많은 곳은 여전히 피하는 게 맞겠지만 꼭 유명한 관광지가 아니더라도, 집밖에 어디든 봄기운을 만끽할 수 있을 겁니다. 봄햇살 속에서 생생한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
🏁 아침 자전거 출근 10km
🎉 2020년 자전거 총 주행거리 342.5km

 

'생활 여행자 > 하늘을 달리는 자전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4. 7. 화.  (0) 2020.04.07
자출기 | 2020. 4. 3. 금  (0) 2020.04.03
자출기 | 2020. 4. 2. 목.  (0) 2020.04.02
자출기 | 2020. 4. 1. 수.  (0) 2020.04.01
자출기 | 2020. 3. 31. 화  (0) 2020.03.31
자출기 | 2020. 3. 27. 금.  (0) 2020.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