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 여행자/하늘을 달리는 자전거

자출기 | 2020. 5. 12.☁☁



어떤 이상적인 조직이든 조직이 굴러가기 위해서는 사람의 활동이 필요하고 그 활동에는 여러 비용이 들어갑니다. 정의기억연대 활동의 과정은 과연 후원회비의 용처만을 물고 늘어져야할 만한 사건인지 의문이 듭니다. 조국 사태 때의 그 위선자 프레임이 다시 고개를 드는 것을 보면서 보수 언론이 끊임없이 물고 늘어지는 한축이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 보게 되네요.

결국 일본과의 위안부 합의를 폐기하게 이끈 단체를 흠집내고 상처내기 위한 것이죠. 그것도 후원금 출처에 대한 먼지털이식 기법으로 말입니다. 이를 통해 사회적으로 합의된 위안부 사건에 대한 해결 방법(일본 정부의 정식 사과와 배상)을 무력화시키겠다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부디 정의기억연대가 이 위기를 슬기롭게 이겨내고 한단계 더 나은 모습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 아침 자전거 출근 10.5km
🎉 2020년 누적 자전거 주행 거리 571.1km

'생활 여행자 > 하늘을 달리는 자전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5. 14. ☁☁  (0) 2020.05.14
자출기 | 2020. 5. 13. 🌞  (0) 2020.05.13
자출기 | 2020. 5. 12.☁☁  (0) 2020.05.12
자출기 | 2020. 5.11. 🌞  (0) 2020.05.11
자출기 | 2020. 5. 8. ⛅  (0) 2020.05.08
자출기 | 2020. 5. 7. ☁  (0) 2020.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