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 점심은 처음으로 찾아간 북촌손만두집.
만두가 유명하다고 해서 함께 간 이들은 만둣국을 주문했고
난 얼큰 칼국수를 주문했다.

만둣국보다 먼저 칼국수가 나왔다.
국물은 육수가 아닌 채수를 내린 것인지 깔끔하다.
얼큰함과 칼칼함도 조화롭다.
버섯과 계란지단 등 고명도 나쁘지 않다.

면도 잘 끊어지지 않으면서도 질기지 않고,
밀가루 냄새도 나지 않으며
미끄덩거리면서 목구멍으로 잘도 넘어간다.

7500원의 가격이면 싼 건 아니지만
요 동네에서는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