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에서 마포대교가는 횡단보도 앞 화단에 꽃이 심어졌다.


윤중로 벚꽃축제는 예상대로 취소되었고 심지어 그 일대의 출입마저 통제된다고 합니다. 만우절 거짓말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났죠.

만우절인데 말 꺼내기도 무서운 세상이죠. 서로를 향해 거짓과 위선의 굴레 씌우기가 코로나보다 더 창궐하는 거 같네요. 언론보도만 보면 우리 사회는 참으로 신뢰하기 어려운 사람들의 난장판처럼 보입니다. 총선이라는 이벤트까지 겹치면서 이런 혼란스러운 상황은 좀더 지속되겠죠.

실상 이런 불신과 증오를 경계하고 질책해야할 언론이 이를 부추긴다고 지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느정도 맞는 말입니다만 의심과 비판이 하나의 덕목처럼 여겨지는 곳이니 막기도 어렵죠.

하지만 우리가 어떤 민족입니까?(응???) 혼란스러운 상황을 이겨내고 나름의 질서를 만드는 데 특화된 종특을 가진 사람들 아닙니까.

물론 그럴수 있는 배경에는 스스로의 중심을 잡고 정보를 취사선택하며 행동에 앞서 깊이 생각하고 주위 사람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신중히 결단해 행동하는 사람들이 더 많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가까이 있는 선한 사람들의 미소에 삶의 기쁨이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이겨낼 겁니다. 꽃보다 사람이 더 아름답다는 말을 벚꽃 축제가 취소된 지금 새삼 꺼내들어 봅니다.


---------
🏁 아침 자전거 출근 10km
🎉 2020년 자전거 총 주행거리 332.5km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4. 3. 금  (0) 2020.04.03
자출기 | 2020. 4. 2. 목.  (0) 2020.04.02
자출기 | 2020. 4. 1. 수.  (0) 2020.04.01
자출기 | 2020. 3. 31. 화  (0) 2020.03.31
자출기 | 2020. 3. 27. 금.  (0) 2020.03.27
자출기 | 2020. 3. 26. 목.  (0) 2020.03.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