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전쟁도 혁명도 실시간 SNS로 전파되는 세상이다. 머나먼 타국땅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에 신경이 집중된다. 지하벙커에서 태어나는 아이의 울음도 길바닥에서 죽어가는 군인의 모습도 내 작은 휴대폰으로 시시각각 전달되었다.

아파트를 향해 떨어지는 미사일의 모습, 곧바로 이어지는 폭발과 섬광. 전쟁에서 빛과 열은 대부분 참혹하다. 차라리 지하의 어둠이 더 평화롭다. 전쟁이 일상의 모든 걸 거꾸로 바꿔놓고 말았다.

이런 일이 내게 일어난 일이 아니라고 안도하면서도 여전히 거기에 사람이 살고 있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세상은 그만큼 가까워졌다. 부디 이 전쟁이 어서 끝나기를...

반응형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페 옮겨심기  (0) 2022.04.08
대선과 전쟁  (0) 2022.03.16
빛과 어둠이 뒤바뀔 때  (0) 2022.03.03
민주주의를 믿는다는 것  (0) 2022.03.02
스포츠 정신은 무엇일까?  (0) 2022.02.10
인왕산 호랑이를 때려 잡자  (0) 2022.01.1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