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침 자전거 출근 9.6km
🏁 2020년 누적 거리 1002.7km


31일 아침 마포대교


1.
드디어 1000km를 넘었습니다. 어제는 제가 착각을 했네요. 800이라니... 아마도 비 때문에 여러날을 쉬다보니 착각을 한 거 같네요. ㅎㅎ 아무튼 중간 고개를 잘 넘었으니 앞으로 12월까지 1500km 목표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어제(30일) 저녁 자전거 퇴근길 찍은 밤섬과 하늘



2.
비가 많이 왔죠. 많은 비로 인해 사람도 많이 상하고... 한강을 보니 그동안 온 비 때문인지 물이 많이 불어난게 눈에도 보입니다. 강변 일부가 물이 남겨 있어요. 올해는 7월말까지 이 비때문인지 초복 중복, 대서까지 힘을 못 쓰고 지나갑니다. 아마도 말복이나 가야 여름 더위를 실감하겠죠.

한강변 일부가 물에 잠긴 모습.



3.
내일부터가 본격적인 휴가철이 되겠네요. 회사도 전체적으로 휴가기간이긴 한데 업무 때문에 휴가는 다음으로 미루었고 계속 출근할 것 같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휴가가기 겁난다는 분도 있고 안전하다고 생각한 캠핑장에서도 전염 사례가 발견되기도 했죠. 어디서든 코로나 위험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답답한 현실을 잠시 벗어나는 낯선 곳에서 좋은 사람들과 새로운 경험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겁니다. 남은 여름, 그리고 2020년은 우리에게 어떻게 기억될까요. 서로가 서로에게 다가서기 힘들었던 시간, 그래도 마음의 거리만큼은 어느때보다 가까운 시간이 되어야겠죠. 그러라고 비도 그렇게 줄기차게 왔었던 것은 아닌지...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7. 31.  (0) 2020.07.31
자출기 | 2020. 7. 28. ☔  (0) 2020.07.28
자출기 | 2020. 7. 21. ☁  (0) 2020.07.21
초복은 어떻게 정하지?  (0) 2020.07.16
자출기 | 2020. 7. 16. 🌞🌞  (0) 2020.07.16
자출기 | 2020. 7. 15. ⛅  (0) 2020.07.15


🚴 아침 자전거 출근 10.1km
🏁 2020년 누적 거리 982.7km




1. 참치 #키움참치_홍대점
참치를 얻어먹었습니다. 성공한 사람에게 얻어먹을 수 있다는 그 참치를 고광노 선배님이 사주셨네요. 아 물론 #디너의여왕 제공입니다. 신이시여, 여왕님을 지켜주소서!!

2.
7월에는 정말 비가 많이 오네요. 오늘도 비가 안 오는 줄 알고 따릉이를 탔는데 마포로 넘어오니 살짝 더 굵어졌습니다. 대부분의 야외활동이 그러하듯 자전거 타는 것도 비올 때는 피하는 게 좋죠. 하지만 어제 마신 술도 깨기 위해서라도 땀을 빼는 게 좋을 듯했습니다. 다행히 갈아입을 옷도 준비한 상태라 달릴만 하더군요. 날씨가 좋지 않았지만 자전거 타는 사람도 여느때만큼 보이네요. 아무튼지간에 이번달 800km를 찍을 수 있을지 그게 살짝 걱정이 되네요. ㅎㅎ

3.
코로나 이후 학습자 중심 교육과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지금의 2015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조사와 평가가 이루어지고 있는 와중에 코로나가 터졌고 학교는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던 중 온라인 수업으로 활로를 열었습니다. 여러 문제가 있지만 구성원들 사이에서는 꼭 학교와 교실에 학습자를 가두어놓고 하는 교육에 대해 의문을 가지기 시작했죠. 학교와 교실에서 교사 중심의 교과 과정에 따라 수업이 진행되는데 코로나 이후의 교과 수업은 학습의 주체가 학생임을 새삼 일깨우면서 패러다임의 변화를 독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학습자, 즉 학생을 주체로 하여 교실과 학교, 교육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라는 위기 속에서도 우리 사회 교육의 변화에 대해 희망 섞인 기대를 가져봅니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출기 | 2020. 7. 31.  (0) 2020.07.31
자출기 | 2020. 7. 28. ☔  (0) 2020.07.28
자출기 | 2020. 7. 21. ☁  (0) 2020.07.21
초복은 어떻게 정하지?  (0) 2020.07.16
자출기 | 2020. 7. 16. 🌞🌞  (0) 2020.07.16
자출기 | 2020. 7. 15. ⛅  (0) 2020.07.15

 비가 쏟아졌다. 바람이 몰아쳤다. 직원과 술을 마셨다. 지난 시간 함께 책을 만들면서 여러 고난이 한꺼번에 그를 덮쳤다.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시는 큰일을 겪은 것이다. 그런 와중에 정신을 차려보니 마감이 코앞이었다. 일의 중심을 잡아야 할 상황에서 경황없이 큰일을 치른 상처는 아무렇지도 않은 것 같아도 아무렇지 않은 일이 절대 아니다. 밤마다 술을 마셨다고 한다. 정신병원에서 처방을 받아 약을 먹기도 했다. 그럼에도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결국 다시 술을 찾았다. 아버지와 싸우면서 헤어졌던 그 마지막 날이 가슴에 얹혀 잠이 들 수 없었다. 


 



골뱅이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 먹는 바다 생물이다(2008년 기준으로 전 세계 소비량 4700톤 중 4187톤 소비). 골뱅이는 주로 수심 50m 사이의 고운 모래바닥에서 산다. 고운 모래에서 골뱅이같은 고둥류와 조개류를 포함해 최고의 맛을 꼽으라면 역시 단연 '백골뱅이'일 것이다. 간만에 찾아간 공덕동 배다리술도가 집에서 이 삶은 백골뱅이를 팔고 있다. 함께 간 직원과 나는 아무 망설임없이 백골뱅이를 주문했다. 

 

 

 

백골뱅이는 정말 맛있다. 그냥 뜨거운 물에 삶아서 데쳐 낸 것에 불과한 데도 식감이 기가 막히다. 백골뱅이를 이곳에서는 19000원에 팔고 있는데, 남자 둘이서는 식사 대신으로도 충분히 먹을 수 있을만큼의 양이 아닐까. 물론 평범한 중년의 남성을 기준으로 했다. 

맛있는 골뱅이에 술을 마시니 잘 취하지도 않는다. 둘이서 4병을 해치웠다. 술잔에 담아냈던 여러 생각들, 교과서 출판의 미래, 회사의 조직 운영, 사람 관리 등등 쏟아냈던 이야기들이 갯벌에서 잡혀온 골뱅이의 쫄깃쫄깃한 살집과 적당히 쓴 소주잔에 술술 들어와 넘실댔다. 흐릿한 조명에 밖에서는 비바람이 몰아치는 이날, 이야기는 깊었고 솔직했으며 담담했다. 

10시에 가까워진 시간 술집을 나와 걸었다. 비바람이 쉴새없이 몰아쳤지만, 세파에 시달렸던 마음들을 녹인터라 힘들진 않았다. 다만 좀 떨었다. 술이 깨나 보다. 


작가 박현옥 | 문이당 | 2006년 5월 읽음

<아내가 결혼했다>
당황스러운 제목이다. 누군가 소개해줬을 때 이혼 이후의 얘기라고 짐작했다. 드라마 ‘연애시대’처럼(사실 이 드라마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이혼 이후에도 관계를 이어가는 남녀의 이야기는 흔한 소재였으니까 말이다.
그런데 책장을 열 때부터 심상치 않다. “모든 것은 축구로부터 시작되었다.”라고 시작하는 소설의 첫머리. 제목-아내가 결혼했다-은 남자들에게 비난받기 좋고 첫머리-모든 것은 축구로부터-는 남자들의 시선을 끌어들인다. 물론 여기서 말한 남자들이란 ‘모든’ 남자를 말하기 보다는 ‘대부분’의 남자들을 말한다. 아내가 결혼하는 걸 좋아할 남자들은 극히 드물 것이며, 축구를 싫어하는 남자보다는 좋아하는 남자가 훨씬 많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렇게 작가는 보통의 남자들에 심성을 가진 나를 끌었다 놓았다 하며 내 눈을 꽉 잡았다.
책을 읽는 내내 아내의 결혼에 대해 심정적으로, 적극적으로 거부하면서도 ‘사랑’이라는 이유로 현실을 받아들이는 ‘나’가 바보 같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것은 ‘아내’의 논리정연하고 한편으로 사랑스러운 설득 때문이었다. 읽는 나도 눈물겹게(?) 동감할 수밖에 없었다.
여전히 간통이 법률적으로 처벌을 받는 우리나라 현실에서 아내의 사랑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사회적 반역행위다. 하지만 ‘사랑’은 ‘제도’보다 우선하는 것이다. 끝내 아내의 또 다른 남자를 인정하지 않는 ‘나’는 결국 아내의 설득에 못 이겨 호주에서 ‘나’와 ‘아내’와 ‘그놈’과 ‘딸’이 한 가족을 이루며 살기로 약속한다.
긴장과 갈등, 분노와 슬픔 등 온갖 감정들이 난무하는 상황을 축구장에 빗대 놓은 작가의 탁월한 구성이 이 책을 단숨에 읽게 만들었다. 그러나 ‘폴리아모리’(비독점적 다자연애)는 여전히 낯선 단어일 뿐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