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 여행자

자출기 | 2020. 5.11. 🌞 날씨는 맑다고 하는데 아침부터 초미세먼지는 나쁨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어제는 아이가 보드 타러 나간다고 해서 따라 나섰다가 기초적인 수준의 보드를 배웠네요. 네. 그냥 발로 밀고 앞으로 나아가는 수준입니다. 그런데 해 보신 분은 알겠지만 이게 쉬운 게 아닙니다. 보드가 수평을 유지하는 게 아니라 좌우로 힘을 기울임에 따라 흔들리기 때문에 중심잡는 게 좀 어려운 일이죠. 아무튼 지금 딸아이 영상 정도의 수준은 가능하게 되어 무척 기쁘네요. 이거 뭐, 보여줄 수도 없고. 암튼 재밌네요. 이제 5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었는데 보드라니... 딸 아니었으면 생각도 못했겠죠. 요새 아파트 아이들 사이에서 갑자기 보드 붐이 일어나는 바람에 아이 어린이날 선물로 롱 보드가 낙점되었고, 좀 이른 어린이날 선물로 사주었는.. 더보기
자출기 | 2020. 5. 8. ⛅ 미세먼지 좋음, 초미세먼지 좋음. 하늘이 아침부터 쨍하군요. 내일 비가 온다고 하는데 믿기지지 않을만큼 아름다운 하늘입니다. 요즘 보는(듣는?) 책은 김혼비 작가의 「아무튼, 술」입니다. 한구절 한구절 술이 뚝뚝 떨어지고, 술에 쩔어있지만 술이 고프게 만들고 술을 사랑하게 만들며 술이 없는 인생은 앙꼬없는 찐빵으로 만들게 할만큼 재미있습니다. 괜히 집에 들어가면서 마트에 들려 플라스틱병 처음처럼을 한병 꼭 가방에 사 넣어가게 만들 정도로 중독성도 매우 강하죠. 술에 관한 책, 술책을 쓰게 된 것도 웃깁니다. 주류(major) 작가가 되고 싶어 결국 주류(酒類) 작가가 되고 말았다는 프롤로그부터 뒤집어지고 말죠. 「아무튼, 술」은 작가의 일상에서 진솔하게 묻어나오는 이야기와 맛깔나는 글솜씨가 어우러져 읽다.. 더보기
자출기 | 2020. 5. 7. ☁ 간만에 올리는 자출기입니다. 오늘은 구름이 많고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7도까지 오른다고 하니 초여름 날씨가 되겠네요. 간만의 기나긴 연휴였죠. 많은 사람들이 오랜 칩거 생활을 접고 나들이를 갔습니다. 그 사이 고성에서 산불이 났고 이천 공사장에서도 불이 나 많은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고 말았네요. 부처님 오신날과 노동절이 낀 연휴 기간동안 산불과 건설현장의 화재참사라니, 세상은 아이러니한 방식으로 감춰진 진실들을 여과없이 드러내어 우리를 참담하게 만드네요. 어린이날은 그나마 조용히 잘 넘어갔으니 불행 중 다행인지... 그 기간 저는 식구들과 한강 자전거 나들이를 나가 맥주를 마시고, 친구와 그 아들을 만나 축구를 하면서 무릎을 까이고, 망원동 시장에서 또 다른 친구를 만나 밤 늦게까지 술잔을 채웠습니다... 더보기
자출기 | 2020. 4. 29. 🌞 어제는 자전거 퇴근까지 간신히 했습니다. 봄철 강한 바람이 제 무릎을 망가뜨리는 걸 느낄 정도로 맞바람을 뚫고 달렸죠. 최근 건조한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는데, 이러다 보니 코로나 긴급문자보다 산불주의, 건조주의보를 알리는 행안부 문자가 더 익숙해질 정도입니다. 바람하면 언젠가 산꼭대기에서 사람이 날아갈 것 같은 바람을 맞았던 기억과, 예전 자전거 타고 제주도 돌면서 맞았던 제주 바람의 기억이 떠오릅니다. 평소 자전거 기어를 6~7단(최고 8단)까지 놓고 달렸는데 제주도 바람을 정면으로 맞을 때는 평지를 2~3단으로 해서 달려도 허벅지가 터져 나갈 것 같았죠. 아무튼 이번 연휴기간에 여행 가는 분들은 바람 조심하셔요. 바람 세게 맞으면 날아가요~ 🏁 아침 자전거 출근 10km 🎉 2020년 자전거 주행 .. 더보기
자출기 | 2020. 4. 28. 🌞 낮기온 20도가 예상됩니다. 덥겠네요. 4월 1일 자전거 주행 누적기록이 332.5km였는데 오늘까지 484.6km를 달렸습니다. 간신히 150km를 넘겼네요. 이렇게 가면 올해 목표인 누적 거리 1500km 달성이 실패할 것 같습니다. 사실 세웠던 목표들이 이미 어그러지기 시작한게 하루이틀이 아닙니다. 마흔은 불혹이라는데 여전히 허세만 가득하고 실천력과 의지는 빈약하네요. 엊그제 아이의 교과서를 보다가 사회과부도를 펼쳐보게 됐어요. 여전히 예나 지금이나 사회과부도 교과서가 가장 흥미롭다는 게 아내와 저의 공통된 생각이죠. 아이는 그게 왜 재밌냐고 하는 걸 보니 요새 아이들에게 사회과부도는 별로 흥미있는 책이 아닌가 봅니다. 우리나라 전도를 보면서 2007년 즈음 달렸던 자전거 전국일주 길을 다시 되짚어.. 더보기
자출기 | 2020. 4. 27. ⛅ 지난 토요일 집에 있던 미니벨로(블랙캣 콤팩트 3.0)를 간만에 꺼내 구석구석을 닦고 기름칠을 다시하고 바람빠진 타이어에 바람을 채워넣었습니다. 10년이 넘은 자전거지만 아직까지 쓸만합니다. 한때 집에는 자전거가 이거 포함 세 대나 있었는데 팔거나 버리면서 이제 접이식 자전거인 블랙캣만 남았네요. 간만에 이 자전거를 다시 소생시킨 것은 자전거를 타고 싶다고 조르는 아이의 때문이었습니다. 정비가 끝난 자전거는 아이가 타고, 전 따릉이를 빌려서 안양천을 달렸습니다. 제법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안양천을 걷거나 자전거를 타러 나왔더군요. 초보 운전인 아이가 걱정되어 자전거 탈 때의 주의사항을 전달하고 천천히 아이의 속도에 맞추어 달렸습니다. 느리지만 기분이 좋네요. 예전 블랙캣 뒷좌석에 아이 의자 설치해.. 더보기
자출기 | 2020. 4. 24. 🌞 어벤저스 인피니티워에서 보면, 인공지능 로봇(?) 비전과 초능력 인간 완다가 사랑에 빠집니다. 그다지 중요한 이야기는 아니고 비전이 워낙 인간의 형태를 하고 있다 보니 무심코 넘어갔지만 이 문제는 앞으로 실제할 수 있는 기술에 의한 논란을 생각해 보게 합니다. 즉 인간과 로봇의 사랑입니다. 물리적으로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비전은 사실 뛰어난 인공지능이었던 자비스를 주입하여 완성되었죠. 자비스는 토니(아이언맨)의 개인 비서 프로그램이지만 토니와 죽이 잘 맞는 농담도 주고받습니다. 게다가 즉각적인 데이터 수집과 정보 추출, 어려운 계산이나 자체적인 프로그래밍 설계까지 인간이 상상할 수 있는 최고의 인공 지능 프로그램입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는 실제하지 않은 상상의 기술이죠. 뭐, 사실 어벤저스 시리즈에 나온 .. 더보기
자출기 | 2020. 4. 22. 🌞 어후, 춥네요. 아침 기온 5도에 강풍주의보. 아마 체감 온도는 0도 가까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겨울에도 탔는데 이런 날 못탈 것도 없죠. 어제는 따릉이가 없어서 못 탔지만 오늘은 집앞에 무려 9대의 따릉이가 주차되어 있어 골라서 탈 수 있었네요. 따릉이는 주차대 시스템이라서 아무데나 자전거를 놓고 갈 수 없습니다. 이용이 끝난 따릉이는 꼭 정해진 주차대에 자전거를 연결해 두어야 하는 거죠.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다보니 어떤 주차대에는 자전거가 없고 어떤 주차대에는 자전거가 넘치는 불균형이 생깁니다. 서울시는 이럴 때 자전거를 차에 실어서 자전거가 없는 주차대에 옮겨 균형을 유지해 주죠. 아마도 이런 데이터가 쭉 쌓인다면 보다 효율적인 관리와 운용이 가능하겠지요. 그럼 아침마다 앱을 열고 '오늘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