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기 하루 전, 대략 준비물에 대한 점검을 끝냈다. 펼쳐놓고 보니 어마어마하다. 결국 수건 한 장, 츄리닝 상의는 뺐다. 대신 평상복 상의를 스웨터에서 얇은 운동복으로 대체했다. 무릎보호대도 넣지 않았다. 요 며칠간 자전거를 타면서 이상증세를 느낄 수 없었다. 물론 한달간 여행이라 어떤 일이 있을지 모른다. 필요하다면 현지 조달할 것이다. 은박깔개를 빼고 판쵸우의를 넣었다. 그리고 우비옷을 뺐다. 11월이라 비는 오지 않을 것이다. 물론 한달 내내 오지 않으리라는 보장은 없다. 비가 온다면 하루정도 여관이나 민박집에 머무를 것이다.


역시 가장 많이 차지하는 것은 의류다. 꾸역꾸역 가방 하나를 채우고 나니 자질구레한 것들도 자리를 찾지 못해 헤맨다. 그렇게 저녁 내내 주섬주섬 챙기고 있으니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아들을 쳐다보는 아버지의 눈길이 느껴진다. 날씨는 날씨대로 추워지는데 직장도 그만두고 험난한 먼길을 떠나는 아들이 얼마나 걱정이 되시겠는가. 모르는 바 아니지만, 내가 나를 위로하고 나 스스로 길을 열어, 삶의 방법을 새롭게 열어가야 할 때이다. 어떤 선택도 완전한 자유의지에서 나오는 것은 드물지만, 어찌됐든 난 내 선택에 나의 온전한 자유의지를 담아본다.


후회는 없다. 길이 길을 만들 것이다.







구분

품 목

비 고

자전거

철TB(백미러/속도계 고려)

공구

펌프, 맥가이버칼, 땜질용 고무와 본드,

예비튜브

헬멧

구입완료

장갑

등산용 장갑

배낭

준비완료

은박돗자리

구입완료

비닐과 비닐봉지

비닐은 우천시 가방보호,

봉지는 대소 여러개

라이터

준비완료

후레쉬

구입 완료

물통

1개 부족할 시 음료수 통으로 대체

라이딩 용 의류

기능성 소재 위아래 1벌

평상복

등산복 바지와 긴팔 티셔츠 준비

쟈켓

고어텍스 쟈켓 준비

츄리닝

긴팔, 긴바지

양말 & 속옷

2벌씩 준비(부족할 시 구입)

운동화

1켤레 / 편한것으로 준비

모자

썬캡 구입

손수건

2개

무릎 보호대

2개(양쪽)

세면

도구  

세면도구

치약, 칫솔, 비누, 면도기, 수건(2)

빨래비누

세면백

방수 기능 있는 것

로션

필요시 구입

휴지

두루마리 휴지 1개 / 1회용 휴지 1개

신분증

준비완료

신용카드

준비완료

현금

10만원

핸드폰

충전케이블, 예비 배터리

지도

구입(비닐로 쌀 것)

비상약

진통제, 대일밴드, 맨소래담,

필기도구

작은 메모장, 필기도구 2개

작은가방

항시 휴대용

호루라기

비상시 유효

안경

고글/안경 각 1개

MP3플레이어

건전지 기본 2개 준비

시계

손목시계

카메라

SET

카메라와 렌즈

캐논 400D / 시그마 18-200렌즈

충전케이블

충전지 여분1 / 케이블

PC데이터 전송용

케이블 1개 / USB 1개

카메라 청소도구

융1개

기타

비상식

사탕 / 쵸코바 / 양갱이

비상용 노끈

5M분량 준비

우천대비

우비/우산

식사와 숙박 계획


날씨와 계절을 감안해 야영은 절대 금물이다. 어떻게든 숙소를 정해서 최대한 편안한 휴식을 취해야 할 것이다. 일정 역시 무리하지 않고 8시간 안에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일정으로 잡았다. 식사는 5000원 한도에서 식당에서 사먹으며 중간 간이식으로 양갱이나 쵸코바를 준비한다. 되도록 찜질방이나 24시간 사우나를 이용하며 교회나 절도 불가피하거나 필요할 경우 시도해 본다. 목표지점에 도착했을 때는 깨끗한 여관방을 이용해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한다.

자전거 준비

이번에 구입하면 세 번째 자전거다. 첫 번째 도난당하고, 두 번째 애매하게 실종되고, 세 번째 자전거를 구입했다. 가격은 30만원대 유사MTB. 장거리 여행에 맞게끔 앞쇼바만 달린 자전거다. 앞뒤로 충격완화장치가 있는 것이 편해 보이지만, 정작 자전거가 잘 나가지 않는 단점이 있다고 한다. 보통 장거리 여행에 필요한 자전거라면 20만원 대 이상을 구하는 게 좋다는 판단이 섰다. 잘 아는 동네 자전거 점포 주인 어른도 동호인으로 자전거를 자주 타는 분이라고 하는데, 친절히 안내해 주었다.



부속 장비

장거리 자전거 여행을 생각하니 준비해야 할 장비가 만만치 않다. 먼저 엉덩이에 패드가 있는 바지와 자전거 전용 옷. 옷은 붉고 화려하다. 도로에서 운전자들에게 쉽게 눈에 띌 수 있도록 디자인 된 것이다. 엉덩이에 패드가 있는 바지 역시 기능성 제품으로 가격이 만만치 않다. 위아래 한 벌씩 9만원이 들었다. 헬멧과 고글도 구입했다. 이 비용도 만만치 않았다.


많은 자전거 안내문에서 기본 펑크 수리장비를 구하라고 한다. 자전거를 구입하면서 주인어른께 자전거 펑크 수리법을 배웠다. 구입한 자전거는 바퀴 분리가 간단하고 펑크 처리도 손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러나 역시 닥쳐봐야 알 수 있는 것, 말한마디 동작 하나 놓칠세라 아저씨의 설명에 집중했다.


그래도 기본장비로 땜질용 고무스티커와 본드, 펌프 등을 구입했다. 그리고 예비튜브까지 해서 1만원. 아저씨는 예비튜브를 쓸 일은 없을 거라고 한다. 제발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간단히 짐을 실을 수 있는 짐칸도 부착했다. 등에 짐을 지고 자전거를 탄다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하지만 지금 보니 후미등이 짐에 의해 보이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또 백미러도 하나 달아야 한다. 전조등도 달았다. 점포 아저씨는 전조등보다 후미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내 자전거의 타이어는 산악용이다. 안내문들은 로드용 타이어로 다닐 것을 조언한다. 하지만 펑크나는 것보다 튼튼한 것이 좋겠다 싶어 그대로 타고 가기로 마음먹었다.

 

 

2006. 10. 27.



1차 목표 : 동해

한강 자전거길→광진교 북단 워커힐호텔 앞 언덕 넘어 덕소 방면→팔당→양수리→양평(1일)→용문→광탄→보룡→여물→갈운→유현→신촌→횡성(2일-6번국도)→둔내→봉평→장평→대관령(3일-6번국도)→강릉→동해(4일-6번, 7번국도)


2차 목표 : 경주

동해→삼척→울진(5일-7번국도)→영덕 강구(6일-7번국도)→구룡포(7일-7번국도)→경주(8일~10일-7번국도)


3차 목표 : 제주도-완도

경주→양산→부산(11일-35번국도)→제주도(12일~14일차)완도(15일)


4차 목표 : 광주

완도→토말(16일-13번국도, 813지방도)→해남(17일-13번국도)→목포(18일-18번국도, 806번지방도로)→나주(19일-1번국도)→광주(20일-13번국도)


5차 목표 : 부여

광주→담양(29번국도)→정읍(21일-29번국도)→줄포→내소사→부안(22일)→김제→만경→군산(23일)부여(24일-29번국도)


6차 목표 : 서울

부여→공주→천안(25일)→아산→평택→오산(27일)수원(28일)→수원→우리집(29일)



일단 강릉까지 가는 것이 첫 번째 목표다. 보통 2일이면 간다고 하는데, 천천히 컨디션 조절과 주행습관을 들이기 위해 조심스럽게 잡았다. 일반적으로 양평-홍천-양양으로 간다고 하지만 진부령을 넘어가는 게 좀 부담이다. 어차피 동해안 도로를 타기 위해서는 미시, 진부, 대관령 중 하나를 넘어야 할텐데 그 중 선택한 것이 대관령... 1차 목표에 도달한 이후 여행 여부를 다시 판단할 것이다.


+ Recent posts